의학정보

전화 문의 안내

  • 031-791-8200
  • Fax. 031-792-2575
  • 월화수금 09:00 ~ 18:00
  • 목요일 09:00 ~ 13:00
  • 토요일 08:40 ~ 14: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 공휴일 : 휴진

강좌

  • 의학정보
  • 강좌

제목

멀리 보며 멍 때리기, 눈 건강에 좋아요

회사원 a 씨는 오늘도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하지만 8평 작은 원룸에서 창밖으로 눈을 돌리면 보이는 건 갈색 벽돌뿐, 다닥다닥 붙어 있는 빌라 사이에서는 풍경은 사치다. 하지만 사무실에 일하는 사람도 별만 다르지 않다. 업무 내내 컴퓨터를 쳐다보는 시간이 눈을 쉬는 시간보다 적기 때문이다.

창 밖을 보는 여성

스마트폰, 컴퓨터같이 가까운 거리를 자주 보는 사람이라면 1시간마다 5~10분 정도 멀리 보면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하이닥 건강 q&a 에서 안과 상담의사 정중영 원장은 “가까운 곳을 오래 보고 있다가 눈이 무겁고 침침해졌을 때 멀리 보면, 눈이 초점을 조절하는 것을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고 이야기한다.

우리 눈은 사물을 볼 때 수정체가 거리가 멀고 가까움에 따라 탄력 있게 움직여 눈의 초점을 맞춘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사용할 때 가까운 것을 볼 때 수정체는 두꺼워지는데, 이것이 계속하면 수정체 주변 근육이 긴장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다. 이때 먼 곳을 보며 멍 때리면 수정체의 긴장을 풀어줄 수 있다. 또 디지털 기기를 오래 사용하면 안구건조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눈을 자주 깜빡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