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정보

전화 문의 안내

  • 031-791-8200
  • Fax. 031-792-2575
  • 월화수금 09:00 ~ 18:00
  • 목요일 09:00 ~ 13:00
  • 토요일 08:40 ~ 14: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 공휴일 : 휴진

강좌

  • 의학정보
  • 강좌

제목

귀울림 환자, 특히 추운 겨울에 증가해

fjrigjwwe9r3edt_lecture:conts

귀울림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2002년부터 2009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귀 및 꼭지돌기의 질환'으로 분류되는 '귀울림(이명 질환)' 진료환자는 2002년 14만 2천명에서 2009년 26만 4천명으로 나타나, 최근 7년간(2002~2009년) 1.9배 증가(연평균 9.3%)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귀울림(이명) 이란

외부의 소리 자극이 없는 데도 불구하고 귀에서 소리가 들리는 현상을 말하며, 정상인에서도 가끔 귀에서 소리가 나는 수도 있지만 이명 현상이 꾸준하게 있으면 문제가 된다. 이명의 주파수는 대개 3,000-5,000 hz의 고음에서 나타나며 20 db 이하의 이명도 많다. 소리는 저음일 때는 물소리, 바람소리 등으로 들리며, 고음조일 때는 매미 우는 소리, 금속성의 소리, '삐' 소리 등의 소리을 경험하게 된다. 어느 때나 계속해서 귀에서 소리가 나기도 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어떤 때 특히 소리가 더 심하게 들리기도 하며, 주위가 고요한 상태에서는 더 큰 소리로 느껴지기도 한다.

여성이 남성보다 ↑,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 여름보다 겨울에 ↑

성별 진료환자수는 2009년 기준으로 남성이 11만명이고 여성은 15만 4천명으로 나타나 여성이 남성보다 1.4배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진료환자가 5만 6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50대 5만 4천명, 40대 4만 2천명, 70대 4만명, 30대 2만 9천명, 20대 2만명 순(順) 이었고, 20세미만 연령에서도 1만 3천명이 넘는 진료환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만명당 진료환자의 연평균 증가율 추이를 보면 2002년 305명에서 2009년 544명인 1.8배(연평균 8.6%) 증가하였다. 특히, 남성은 2002년 243명에서 2009년 451명인 1.9배(연평균 9.2%) 증가하였고, 여자는 2002년 368명에서 2009년 638명인 1.7배(연평균 8.2%)으로 증가하였다. 연령대별 10만명당 진료환자를 보면 70대(1,790명) > 60대이상(1,439명) > 80대이상(1,281명) > 50대(847명) > 40대(491명) 순(順)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진료환자가 점차 많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귀울림(이명)질환 환자진료를 계절별로 보면 여름철보다는 겨울철에 환자가 많이 진료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의 경우는 12월 환자가 3만 7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여름철인 8월에는 2만 9천명으로 약 8천명정도가 적었고, 2006년에도 1월에 2만 7천명이 의료기관을 이용하였으나 8월에는 2만 3천명이 진료받았다.

'귀울림'로 의한 건강보험진료비는 2002년 84억원에서 2009년 194억원으로 나타나, 2009년 귀울림에 의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2년 보다 2.3배 이상 증가하였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전문의 최현승 교수는 "귀울림의 원인 및 증상에 대하여 혈관의 이상이나 근육의 경련 등으로 나타나는 귀울림은 맥박 소리처럼 들리거나 불규칙적인 소리로 들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대부분의 귀울림 환자에서는 원인을 찾기 힘들고 증상 또한 '윙윙', '쐬', 매미소리, 바람소리 등으로 표현하게 된다. 이러한 소리는 피로할 때, 조용할 때, 신경을 쓸 때 더욱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스트레스, 카페인 음료 줄어야

예방 및 치료법으로는 귀울림 환자의 약 90%정도는 난청이 동반되기 때문에 청력이 나빠질 수 있는 행동을 피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스트레스나 소음 노출을 피하고 귀에 독성이 있는 약물복용을 줄이는 것이 좋다. 또한 흔히 쓰이는 진통제도 과량 복용할 경우 난청이나 귀울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하는 것이 좋으며 짠 음식이나 카페인 음료도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어 자제하는 것이 좋다. 귀울림의 경우 특정한 원인이 발견되면 원인을 제거하는 치료를 하게 되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 일반적으로 약물치료나 상담치료, 소리 치료 등을 시행하게 된다.

대개 귀에 이명의 원인이 있으면 밤에 잠을 충분히 자게 하여 이명을 느낄 수 없도록 하기 위해 진정제 같은 약을 처방 받게 된다. fm 라디오를 틀어 놓고 자면 이 소리가 귀에 더 잘 들리므로 이명소리는 잘 안 들리게 되는 방법과 전문적인 소리 치료로 소위 소리 마스크를 귀에 씌워 이명보다 스트레스를 덜 주는 소리를 대신 듣게 하는 방법도 있다.

타인이 함께 들을 수 있는 '객관적 이명'의 원인으로는 뇌로 들어가는 동맥혈관의 부분적인 확장, 중이(겉귀와 속 귀의 중간 부분)속에 생긴 혈관의 혹, 불안정한 턱 관절, 연구개 근육의 발작성 경련 등이 있다. 이 경우에는 이비인후과 의사의 전문적인 진찰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